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트라이아웃] ‘해피 바이러스’ 앳킨슨 “좋은 팀에 합류해 기뻐”
이광준(kwang@thespike.co.kr)
기사작성일 : 2019-05-04 23:34

[더스파이크=토론토/이광준 기자] 한국도로공사에 합류한 셰리단 앳킨슨이 소감을 밝혔다.

 

한국도로공사는 4일 오전(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2019 KOVO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사전 선호도 2순위 셰리단 앳킨슨(195cm, 미국, 24세)을 택했다. 드래프트 전체 5순위, 재계약 선수를 빼면 세 번째로 호명된 앳킨슨이었다.

 

큰 신장과 뛰어난 운동능력을 가진 앳킨슨이다. 여기에 코트 위에서 뿜어내는 밝은 에너지가 강점이다. 트라이아웃 현장 분위기메이커였던 앳킨슨이 한국에서 뛰게 되면 많은 팬들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행사를 마친 뒤 앳킨슨은 미디어 인터뷰에 참석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소감은.
아직 얼떨떨해서 실감이 안 난다. 최대한 빨리 받아들이려고 한다. 도로공사에 대해 아는 선수들에게 물었을 때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팀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

 

- 팀에 언니들이 많다.
갈라타사라이에서도 30대 선수들과 잘 어울렸다. 나이가 많다는 건 그만큼 배울 게 많다는 뜻이다. 분명 배울 게 있을 것이다. 항상 존중을 갖고 대해 많이 배웠고, 그게 내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 현장에서 두 명만 남았을 때 긴장이 많이 됐을 것 같다.
당연히 긴장했다. 그리고 내 이름이 나왔을 때 정말 안도했다. 솔직히 말하면 다른 대단한 선수들 사이에서 꼭 뽑혀야 한다고 생각한 건 아니었다.

 

- 부모님께 말했는지.
모두 전화했다. 어머니와 통화할 때 사무국장님이 통화를 해줬다. 한국에 놀러오라고 전달했다. 부모님께서 이게 얼마나 엄청난 일인지 모르시는 것 같다(웃음).

 

- 긴 시즌 이겨내는 게 숙제라고 감독이 말했다.
대학 때 경험이긴 하지만 대학은 짧지만 길게 운동한다. 그 후 시즌에 돌입한다. 물론 프로는 훨씬 더 어려울 거라 생각하지만, 이전의 경험을 통해 많이 배운 게 있다. 자신 있다.

 

 

사진_토론토/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