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KB손해보험 강영준, 은퇴 후 OK저축은행 코치로 새 출발
KB손해보험서 두 시즌 소화 후 코치로 친정팀 복귀
서영욱(seoyw92@hanmail.net)
기사작성일 : 2019-05-17 12:06
[더스파이크=서영욱 기자] 강영준이 코치로 새 배구 인생을 시작한다.

KB손해보험 강영준은 선수 은퇴를 결정 후 친정팀인 OK저축은행 코치로 돌아간다. 16일 용인 OK저축은행 연습 체육관에서 만난 석진욱 감독은 KB손해보험 강영준이 은퇴 이후 OK저축은행 코치로 합류했다고 밝혔다. 석 감독은 선수들과 소통에 있어 강영준이 많은 역할을 해줄 수 있다고 생각했고 이를 높이 사 은퇴한 강영준을 코치로 영입했다고 이유도 함께 설명했다.

석 감독은 강영준이 OK저축은행에서 뛴 경험이 있다는 것도 영입 요인 중 하나였다고 전했다. 2009~2010시즌 V-리그 신인드래프트 남자부 전체 1순위로 우리캐피탈에 지명된 강영준은 2013~2014시즌 당시 신생팀이었던 OK저축은행에 전력보강선수로 지명돼 선수 생활을 이어갔다. 강영준은 2017~2018시즌을 앞두고 김홍정과 KB손해보험으로 트레이드되기 전까지 OK저축은행에서 네 시즌을 보냈다.

총 열 시즌을 소화한 강영준은 통산 1,836점, 공격 성공률 47.47%를 기록했다. 2018~2019시즌에는 주로 백업으로 출전해 18경기(42세트)에서 100점, 공격 성공률 46.2%를 올렸다.

강영준은 이미 OK저축은행에 합류한 상황이다.


사진/ 더스파이크_DB(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