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경기 도중 발목 부상' KGC인삼공사 지민경, 다행히 큰 문제 없어
이정원(ljwon@thespike.co.kr)
기사작성일 : 2020-02-26 16:26
[더스파이크=이정원 기자] 경기 도중 발목을 접질렸던 지민경의 부상 부위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KGC인삼공사 지민경은 지난 25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IBK기업은행과 1세트 10-14에서 공격 후 착지 과정에서 왼쪽 발목이 접질리는 부상을 입었고, 곧바로 고민지와 교체됐다. 이후에는 경기에 투입되지 않았다. 

경기 후 KGC인삼공사 이영택 감독은 "지민경의 부상 부위를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행히 큰 부상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KGC인삼공사 황의성 팀장은 26일 <더스파이크>와 전화 통화에서 "지민경의 발목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 혹시 몰라 오늘 아침에도 민경이에게 확인차 한 번 더 물어봤는데 움직여도 아무런 통증이 없다고 하더라. 오늘부터 내일까지 외박인데 무리 없이 잘 나갔다"라고 이야기했다. 

25일 IBK기업은행과 경기를 승리로 마친 KGC인삼공사 선수들은 26일부터 27일까지 양일간에 걸쳐 외박을 실시한다. 

KGC인삼공사는 3월 3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흥국생명과 경기를 가진다. 지민경은 발목 부상이 재발하지 않는 한 큰 무리 없이 경기 출전을 준비할 예정이다. 


사진_더스파이크 DB(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점프몰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