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현장노트] '장충 깜짝 방문' 배구여제 김연경 “현장 분위기 너무 좋다”
이광준(kwang@thespike.co.kr)
기사작성일 : 2020-01-16 20:11
[더스파이크=장충체육관/강예진 기자] "장충체육관 현장 분위기 정말 좋네요."

‘배구여제’ 김연경이 16일 GS칼텔스와 현대건설의 경기가 열리는 서울장충체육관을 찾았다. 

김연경은 인터뷰실에 들어오자마자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분위기에 환한 미소를 지었다. “장충체육관 분위기가 좋아서 한 번 와보고 싶었는데 열기가 느껴진다. 그리고 빅 매치니까 보고 싶었다”라며 운을 뗐다. 

이날 경기 관전 포인트에 대해 묻자 김연경은 조심스레 GS칼텍스의 우위를 예상했다. “대표팀 차출이 (강)소휘밖에 없었다. 현대건설은 세터가 빠졌으니까 그런 부분에 있어 GS칼텍스가 조금 더 유리하지 않을까”라고 점치면서도 “초반은 GS칼텍스가 치고나가다가 현대건설이 이길 것 같다”라며 웃으며 말했다. 

대표팀 일정을 마친 후 귀국한 김연경은 “솔직히 올림픽 예선전 너무 힘들었다. ‘잘 될까?’라는 생각도 가졌었다. 더욱 절실함이 있었다”라고 말하면서 “내가 생각해도 드라마 같은 대회였다. 아직까지 여운이 남아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김연경은 자신의 복근 부상에 대해 “4~6주 진단을 받았다. 안정을 취해야 한다. 그래도 가만히 누워있는 것 보다는 걸으면서 오는 자연스러운 자극이 힐링되는데에 좋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연경은 “올림픽 티켓을 따지 못했다면 내가 장충에 올 일도 없었지 않을까 싶다”라고 웃어보였다. 


사진_장충체육관/문복주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점프몰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