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가 되어라”...산틸리 감독, 요스바니 “팀 구해야겠다는 생각뿐”

강예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2 00:03:42
  • -
  • +
  • 인쇄

 

[더스파이크=대전/강예진 기자] "팀을 구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

 

대한항공 요스바니가 팀을 위기서 구했다. 21일 삼성화재와 만난 대한항공은 1세트 중반까지 3점차 끌려갔다. 상대 공격을 쉽사리 막지 못했고, 연결과 결정력에서 잔범실이 많았다.

 

추격의 불씨는 ‘서브’로부터 시작됐다. 임동혁 그리고 요스바니의 서브가 주효했다. 20-22 상황서 요스바니의 연속 서브 득점이 터졌다. 대한항공이 분위기를 주도했다. 삼성화재 고희진 감독은 작전 타임으로 흐름을 끊어가려 했지만 1세트 주인은 대한항공이었다.

 

서브 4개를 묶어 20점(공격 성공률 50%)을 선사한 요스바니. 특유의 파워 있는 공격과 클러치 상황서 돋보인 결정력이 팀에 큰 보탬이 됐다. 1세트 서브 넣을 때 상황을 떠올렸다. 요스바니는 “볼을 잡았을 때 팀을 구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라며 웃었다

 

대한항공은 세 경기 연속 3-0 승리를 챙겼다. 좋은 흐름을 이어가며 정규리그 우승에 한 발짝 다가섰다. 요스바니는 “정말 좋다. 한국에 올 때 가지고 왔던 목표에 한 발짝 다가섰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정규리그 우승을 한다고 해서 100% 좋아하진 않겠다. ‘챔피언결정전’이라는 가장 중요한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이라며 힘줘 말했다.

 

팀에 점차 녹아든 모습이다. 요스바니는 “어느 팀에 가도 100% 적응하기란 쉽지 않다. 20%든 100%든 200%든 내가 이 상황에서 뭘 할 수 있을지를 생각하는 게 팀에 더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산틸리 감독은 요스바니를 아포짓으로 기용하고 있다. 본래 포지션은 윙스파이커지만 팀엔 곽승석-정지석이 버티고 있다. 공격력 극대화를 위한 전략. 경기 후 산틸리 감독은 “중요한 순간에 요스바니가 팀을 구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산틸리 감독은 요스바니에게 “리더가 되어야 한다. 넌 할 수 있고, 가능하다”라며 힘을 실어 준다. 둘은 대화를 고루 하는 편이다. 이에 요스바니는 “칭찬뿐 아니라 힘내라는 말을 많이 해주신다.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땐 ‘넌 할 수 있다’라면서 좋은 이야기를 해주신다”라고 밝혔다.

 

요스바니는 본인의 역할을 총 세 가지로 나열했다. 그는 “첫 번째는 코트 안팎에서 리더가 되는 것, 두 번째는 최대한 프로 의식을 가지는 것, 세 번째는 내가 외인이 아니라 국내 선수라고 생각하기”라고 이야기했다.

 

몸관리도 철저하다. 요스바니는 “부상 당하지 않고, 체력 문제를 야기하지 않기 위해 웨이트트레이닝에 중점을 두고 있다.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나 자신과 대화를 많이 하고 주문을 넣곤 한다. 

 

머릿속엔 ‘팀을 위한’ 생각뿐이다. 요스바니는 “점수 내는 것만 생각하는 건 잘못된 일이다. 점수를 많이 내든, 적게 내든 팀을 구해야 하고 분위기를 이끌어야 한다”라며 책임감을 보였다.

 

사진_대전/문복주 기자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