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이상열 감독 ”케이타 젊은 선수인만큼 빠르게 회복할 것”

강예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6 00:10:00
  • -
  • +
  • 인쇄

 

[더스파이크=강예진 기자] KB손해보험 새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가 지난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국내 프로스포츠 선수 중 첫 번째 사례다.


예상치 못한 소식에 가장 놀란 사람은 지난 5월 2020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케이타를 전체 1순위로 지명했던 이상열 감독이다. 

 

이상열 감독은 이 소식을 전달받은 후 케이타가 빠르게 회복해서 팀에 합류할 것이라는 믿음을 보였다.

 

이상열 감독은 “케이타가 격리된 상황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에 선수단 분위기는 어수선하지 않다"면서 "케이타는 젊은 선수다. 회복력이 빠를 것으로 생각돼 크게 걱정되지 않는다. 문자로 안부를 주고받았다”라고 밝혔다. 


케이타는 지명 당시만 하더라도 아무 이상 없었다. 이상열 감독은 19세에 불과한 케이타의 젊은 패기와 넘치는 파워에 1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바 있다. 

 

KB손해보험은 이후 케이타가 세르비아에 머물 때 지속적인 연락을 취했다.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만일의 상황을 대비했다. 지난 2일 케이타가 인천공항으로 입국했을 당시 코로나19 대응을 철저하게 준수했다. 약 7분 정도 공항에서 구단 자체 인터뷰와 기념사진을 찍은 뒤 구단에서 예약한 방역 택시를 타고 수원에 위치한 선수단 숙소로 이동했다. 


케이타는 다음날 3일 수원 장안구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를 받았고, 4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현재 수원 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병실에 입원한 상태다. 케이타와 접촉한 구단 관계자 3명은 즉각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3명 중 1명은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나머지 2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KB 구단 관계자는 “상황이 특별하게 나쁜 건 없다. 본인도 의식하지 못할 정도로 아무 증상이 없었다. 선수 본인도 확진 판정을 듣고 왜 걸린 건지 이해하지 못하는 반응이었다”라고 말했

다. 


 

다행히 케이타와 KB손해보험 선수단과의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다. 케이타의 입국 일정에 맞춰 선수단은 3일부터 휴가에 들어갔다. 구단 측은 "선수단 일정은 그대로 진행된다. 케이타는 회복되는 대로 합류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진_더스파이크DB(박상혁 기자)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