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배구연맹, 선수 인권 보호 강화위한 장치 마련

강예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4 15:58:08
  • -
  • +
  • 인쇄


[더스파이크=강예진 기자] 한국배구연맹이 선수 인권 보호 강화 대책을 마련했다.

한국배구연맹(이하 연맹)은 4일 최근 발생한 배구계 비보와 관련해서 재발 방지와 선수 인권 보호 강화를 위해 다음과 같은 방안들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연맹은 지난 8월 3일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에 스포츠 기사 댓글 기능 개선을 요청하였으며 연맹 내 운영중이였던 선수고충처리센터 역할을 강화하여 선수들이 받은 악성 댓글에 대해 연맹 차원에서 대처할 계획이다. 또한 선수들 대상으로 심리 상담 및 멘탈 교육을 강화하여 지속적인 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포털사이트 내 스포츠 기사 댓글 기능 개선 요청
최근 포털사이트 내 연예 기사의 댓글 기능이 폐지된 만큼 연맹은 선수 인격권 침해 방지를 위해 국내 대형 포털사이트인 네이버, 다음, 네이트에 스포츠 기사의 댓글 기능 개선을 요청했다. 선수들을 응원하고 많은 팬들이 있지만 일부 소수 악성 댓글이 선수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하여 악성 댓글로 인한 선수들의 정서적인 고통을 방지하고자 한다.

선수고충처리센터 역할 강화
연맹은 선수인권보호와 고충처리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선수고충처리센터의 기능과 역할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포털사이트 내 악성 댓글을 비롯한 선수 SNS 계정의 악성 댓글, 인격 모독 및 성적수치심을 유발하는 내용의 다이렉트 메시지를 선수로부터 접수받아 이에 대한 법률 자문 및 검토를 진행한 후 연맹 차원에서 법적 대응을 실시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선수를 보호하고 선수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을 체계적으로 대처하고자 한다.

선수단 대상 심리치료 및 멘탈 코칭 교육 강화
한편 현재 연맹에서 선수단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도핑방지, 윤리 교육 등과 더불어 심리치료 및 멘탈 코칭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미 대부분 구단에서는 선수들의 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심리치료를 실시하고 있는데 이와 관련하여 연맹은 구단들과의 협업을 통해 선수들의 위기 극복 능력 함양과 정기적인 선수단 멘탈 체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문 강사 초빙 및 팀워크 강화, 훈련 및 경기 시의 긴장 완화법 등 선수들에게 필요한 전문적인 심리 교육을 실시하여 건강한 정서 함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사진=더스파이크DB(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더보기

HOT PHOTO

최신뉴스

더보기